기사제목 최재성 “정발위 혁신은 성공하고 이기며 책임지는 혁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최재성 “정발위 혁신은 성공하고 이기며 책임지는 혁신”

지지자, 당원, 국민과 함께 성과를 낼 것
기사입력 2017.09.19 14: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정당발전위원회(이하 정발위) 위원장은 19성공하는 혁신, 이기는 혁신, 책임지는 혁신을 하겠다며 민주당 정발위의 혁신 방향을 강조했다.

 

최재성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발위 토론회 왜 직접민주주의인가?’에서 스스로 이기는 혁신의 의미로 직접민주주의 화두를 설정한 혁신으로 여러분(지지자, 당원, 국민)과 함께 성과를 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직접민주주의를 화두로 하는 최초의 국회 토론회라는 것이 놀라웠다(저는) 이 직접민주주의 화두를 지나쳐 왔던가, 간과했던 것은 아닌가, 터부시 됐던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의미한 토론을 통해 한쪽에서 한쪽을 배제하거나, 대체재나 보완재로 인식되거나 무시해왔던 시간을 다시 돌이켜보고 (정발위의) 의미있는 진로를 찾아나가는 토론회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소중한 토론을 기점으로 내일 1차 정발위 혁신안을 발표하고, 11월 이전에 혁신안이 당에 당헌이나 당규로 제도화하는 일정까지 해볼 작정이라며 “9월에 혁신안이 다 나올 것이고 이 과정에서 지지자, 당원, 국민과 소통하고, 제안을 받으면서 혁신안으로 함께 성안하는 과정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정발위 부위원장인 박광온 의원이 좌장을 맡고, 발제자로 이정옥 대구 카톨릭대 교수와 오현철 전북대 교수가 참여해 직접민주주의정당들의 적대정치를 넘어 시민들의 토의민주주의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토론자로 김경수 의원과 이관후 서강대 연구원이 참석했다.


박정익 기자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서울, 아04596 등록일자 2017년 7월 3일,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master@newbc.kr
  • Copyright ⓒ http://newbc.kr.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