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노영민·강기정·윤도한 "겸허한 자세로 주어진 일에 최선 다 하겠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노영민·강기정·윤도한 "겸허한 자세로 주어진 일에 최선 다 하겠다"

노영민 "춘풍추상" 강기정 "민의전달" 윤도한 "소통충실"...각오 밝혀
기사입력 2019.01.08 17:22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靑노영민비서실장·강기정정무수석·윤도한국민소통수석내정.jpg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으로 각각 인선된 노영민 주중대사와 강기정 전 의원,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겸허한 자세로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8일 밝혔다.
 
노 신임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임 청와대 비서진 인선이 발표된 후 먼저 임종석 비서실장 등 1기 청와대 비서진들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초기 청와대를 잘 이끌어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사실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그러다보니까 참 두렵기도 하다그 부족함을 경청함으로써 메우려고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어떤 주제든,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그리고 제가 일찍 와서 청와대 내 방을 들러보았는데 춘풍추상(春風秋霜)’이라는 글이 다 걸려있는 것을 보았다. 우리 비서실에 근무하는 모든 사람들이 되새겨야할 그런 사자성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실장이 됐든 수석이 됐든 비서일 뿐인 것이라며 그것을 항상 잊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많은 지도 편달을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강 신임 정무수석도 임 실장과 전임 한병도 정무수석을 향해 앞장서서 길을 열어주셔서 감사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대통령의 뜻을 국회에 잘 전하고, 국회의 민의를 대통령께 잘 전달하는 것이 저의 역할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대통령께서 2015년 당대표를 하실 때 내가 정책위의장을 맡았었는데 공무원연금이라고 하는, 정말 손에 들기도 싫은 이슈를 제가 당시 대표님을 모시고 나름대로 215일 동안 했던 그 기억을, 대통령께서 기억을 잊지 않고 해주셔서 참 감사했다고 말했다.
 
강 정무수석은 정무가 뭘까, 정무수석이 무슨 일을 하는 것일까를 생각해봤다. 그건 정책에 민심의 옷을 입히는 것이라고 생각했다정책이 날 것으로 막 다니면서, 국민들과 때로는 충돌하면서, 때로는 국민들이 이해 못하는 그런 것을 저도 한 3년여 밖에 있으면서 지켜보게 됐다. 대통령님의 뜻을 잘 국회에 전달하고 국회의 민의를 또 역시 대통령님께 잘 전달하는 것이 저의 역할이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해본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윤 신임 국민소통수석은 대형 사건사고 현장도 아닌데 이렇게 기자 분들이 많은 것은 또 처음 봤다그만큼 이 자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그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주어진 역할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고 기자 여러분, 그리고 국민들과 함께 같이 소통하는 그런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각오을 밝혔다.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뉴비씨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7002
댓글1
  •  
  • 카라카라
    • 노영민 의원님 축하드립니다. ^^
    • 1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뉴비씨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