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文 대통령, 연하장 새해인사..."국민만 믿고 달려가겠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文 대통령, 연하장 새해인사..."국민만 믿고 달려가겠다"

'홀로그램 연하장'...국내외 주요인사, 사회배려계층 등 4만 명에 발송
기사입력 2018.12.19 14:16
댓글 7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재인대통령이발송한2019년도연하장.jpg
 
 
청와대는 2019년 기해년 새해를 맞아 국내 주요 인사와 외국정상, 해외교포,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4만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인사를 담은 연하장을 발송했다고 19일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보내는 연하장 메시지에서 지난해 우리의 꿈은 평화를 향했고 새해의 꿈은 함께 잘사는 것이라며 “3·1독립운동으로부터 100년인 새해 우리는 새로운 100년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당신이 없이 어찌 내가 있겠나. 내가 없이 어찌 우리가 있겠나라며 내가 행복해야 모두 모두 행복하다. 포용하며 나누는 새해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외국 주요 인사에게 보내는 연하장에는 지난해 평화를 향한 여정에 함께해 해줘서 큰 힘이 됐다새해 대한민국의 꿈은 평화로운 한반도에서 함께 잘사는 것으로 항상 여러분과 함께 하는 대한민국이 되겠다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담겼다.
 
특히 올해는 기존 종이 연하장에 QR코드와 홀로그램 영상용 도구를 더해 문 대통령의 신년 메시지를 입체 영상으로 볼 수 있도록 했다.
 
문 대통령은 영상에서 푸른 두루마기를 입고 국민 한 분 한 분 직접 뵙고 싶은 마음을 담아 올해는 새롭게 홀로그램으로 인사드린다며 생생한 인사를 전달했다.
 
아직 우리 서민의 삶이 어렵지만 우리 경제는 함께 잘살기 위해 나아가고 있다. 국민이 힘을 모아준 덕분이라며 국민만 믿고 계속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2019년 연하장은 곽수연 한국화가의 작품으로 십장생도에 기해년 띠 동물인 돼지 2마리가 등장하는 현대적 한국화를 표지로 디자인했다.
 
 







댓글 7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뉴비씨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8056
댓글7
  •  
  • 박성우
    • 문재인 대통령님께서는 나라를 정상화를 위해 노력중이십니다.
      지지자들은 아실겁니다. 5년내로 적페청산이 어렵다는걸
    • 1
  •  
  • 굿굿
    • 문프님 끝까지 지지합니다!! 힘내시고 건강하세요!!
    • 1
  •  
  • oo
    • 문프 뉴비씨 항상 응원합니다!!
    • 1
  •  
  • onlymoon
    • 오직 문프와 깨시민만 믿습니다.  결국 진심은 통해요.
    • 1
  •  
  • 해팔
    • 지지합니다
    • 1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뉴비씨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