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文 대통령, 뉴질랜드 도착...'마오리족' 전통 인사로 환영 받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文 대통령, 뉴질랜드 도착...'마오리족' 전통 인사로 환영 받아

국빈방문 9년 만에...레디 총독 내외와 오찬
기사입력 2018.12.03 16: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질랜드총리와환담중인문대통령.jpg
 
뉴질랜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첫 일정으로 3(현지시각) 무명 용사탑에 헌화하고 자리를 함께 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격려했다.
 
한국전에 참전한 뉴질랜드군은 포병 1개 대대, 군함 2척 등 연인원 6020명이었고 이중 45명이 전사했다.
 
이어 문 대통령 내외는 전쟁기념박물관 내 마오리전시관을 관람하고 마오리족의 역사, 문화, 예술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이후 문 대통령 내외는 팻시 레디(Patsy Reddy) 총독 내외가 주최한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다. 총독관저 대정원에서 진행된 공식 환영식에서 문 대통령 내외는 마오리족의 전통 인사방식인 홍이로 인사하며 뉴질랜드 문화에 대한 존중을 표시했다.
문대통령마오리족식인사환영.jpg
 
 
마오리족의 전통 인사방식인 홍이(Hongi)’는 마오리족의 전통적인 인사 방식으로 주최측과 손님이 영혼을 교환한다는 의미로 코를 맞대는 의식이다.
 
이날 공식 환영식은 전통 인사인 홍이로 시작해 마오리 전사들의 도전(나무 창촉을 손님 앞에 놓는 의식), 손님의 호의적 응답(창촉을 드는 의식), 마오리 여성의 환영의 함성, 노래와 춤, ‘홍이순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 내외는 레디 총독 내외와 환담을 나눈 후 총독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 오찬에 참석해 한-뉴질랜드 우호협력 관계의 기반을 다졌다.
 
문 대통령은 오찬사를 통해 뉴질랜드가 세계 최초로 여성에게 참정권을 부여하는 등 여성의 인권 보호와 권익신장에 앞장서 온 국가이며, 원주민들을 적극적으로 포용해 진정한 의미에서의 사회 통합을 이루고 있는 모범 국가임을 평가했다.
 
우리 정부도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 중임을 설명하며, 앞으로 사람을 중심에 두는 포용의 비전을 가꿔나가는 데 있어 함께 힘을 모으자고 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레디 총독 내외는 식사를 함께 하면서 한국인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뉴질랜드의 주요 관광지와 뉴질랜드 영화산업, 뉴질랜드 내 한류 현황 및 양국간 인적·문화 교류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뉴질랜드는 총독이 국가원수인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을 대리해 국가원수 역할과 권한을 수행하며, 뉴질랜드 주권을 대표하나 실제 국정 운영에는 개입하지 않고 명목상으로 총리와 내각의 임명과 해임, 법률안 최종 재가 등의 권한을 행사한다.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뉴비씨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7926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뉴비씨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