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오늘의유머에 찾아온 ‘엄혹한 시절’…부디 방관하지 말아주시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오늘의유머에 찾아온 ‘엄혹한 시절’…부디 방관하지 말아주시길

시민의 입에 재갈 물리는 건 독재자나 할 짓…오유 사태, 사상과 표현의 자유 침해하는 중대 범죄
기사입력 2018.10.19 17:50
댓글 15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유1.png▲ 생활의 일부처럼 드나들던 커뮤니티에서 차단 당하는 일을 겪어보지 않았다면 이게 어떤 느낌인지 잘 모르겠지만....
 
1. 오유에 닥친 엄혹한 시절

‘오늘의 유머’ 사이트에 엄혹한 시절이 닥쳤다.

반 이재명 혹은 반 김어준 성향의 글을 쓰거나, 그런 글에 추천을 누른 수백명의 시민들이 사이트 관리자에 의해 ‘분란 조장’이란 사유로 무더기로 차단당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명박근혜 시절 독재정권의 하수인들이 그렇게도 입 닥치게 하려 시도했으나 끝끝내 버텨낸 ‘오늘의 유머’ 사이트가 문재인정부 들어 망가지는 정말 어이없는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2. 수백명 시민의 ‘말할 권리’를 뺏고 있는 오유

오유2.png▲ 평소 편하게 나누던 정치 이야기가 '분란조장'으로 낙인받는게 어떤 느낌인지 당해보지 않으면 이해하기 어렵겠지만...

루리웹 사이트 북유게 게시판의 한 시민이 집계한 바에 따르면, 13일 기준 무려 423명의 시민들이 말할 권리, 즉 헌법에 의해 보장되어 있는 ‘사상과 표현의 자유’가 박탈된 상태이다.

그리고 차단 사유의 95.5%는 도대체 무슨 뜻인지 알 수 없는 ‘분란조장’이라는 명목이다.

이야말로 코미디 같은 사태가 아니고 무엇인가?


3. 언론의 자유와 이재명 도지사

이번 '오늘의 유머' 사태 말고도 문재인 정부 들어 민주주의에서 가장 소중한 권리라 할 '사상과 표현의 자유', '언론의 자유'에 대한 일종의 탄압 같은 것이 발생한 사례들이 있고, 그 사례들은 모두 이재명 도지사와 관련되어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오유3.png
 
오유4.png

올해 6월 KBS 개그콘서트 '부탁 좀 드리겠습니다' 코너에서 이재명 도지사의 당선 인터뷰 해프닝을 풍자한 적이 있었고, 이 일로 외부에서 압력이 들어갔는지 어쨌는지 본 코너의 폐지 얘기가 나왔다가 시민들의 반발 여론에 폐지까진 가지 않은 적이 있다.

그리고 7월엔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권력과 조폭’ 편의 방송에 대해 이재명 도지사가 직접 전화를 걸어서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사실이 폭로되기도 했다.

심지어는 프로그램 진행자인 김상중 배우 소속사에까지 전화를 했다는 사실 또한 밝혀졌다.

오유5.png▲ 이 모든 일들의 공통 키워드는 '이재명'이다.
 
오유6.png
 
오유7.png

물론 이재명 도지사 본인이 자신에 대해 비난, 비판하는 언론에 대해 억울한 감정을 가질 수도 있다. 방송의 내용이 자신이 생각하는 진실과는 다르다고 여길 수도 있다.

그러나, 이미 ‘언론 피해 및 구제에 관한 법률’이 존재한다.

이 법률에 의한 반론 및 정정보도 요구권, 언론중재위 제소, 법적 소송 등 다양한 합법적 구제방법이 존재함에도 ‘고위층에 전화 걸기’ 같은 구시대적이고 반민주적인 방법으로 언론의 자유에 위해를 가해선 안 되는 것이다.

이재명 도지사의 이런 행위는 민주주의와 인권을 최우선 가치로 존중하는 민주당에도 큰 해를 끼치는 일이란 자각을 하여야 한다.


4. 독재자는 늘 시민의 입에 재갈을 물린다
 
최근 독재왕정 사우디에 피판적인 언론인이 실종된 사건이 연일 일파만파 전세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요 근래 독재정권이 들어선 터키에서도 정권에 비판적 언론인 27명이 체포되어 국제사회의 비난을 자초한 바가 있다.

요컨대 독재자는 늘 시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 한다.

과거 박정희-전두환 때의 그 처절한 엄혹함은 말 할 것도 없고, 이명박근혜 정권 내내 국정원, 기무사, 경찰 등 국가기관을 동원하여 시민의 입을 막고, 여론을 정권 입 맛에 맞게 조작하려는 끊임없는 시도가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이명박근헤 정권을 독재정권으로, 그 시절을 ‘엄혹한 시절’로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 그런 이명박근혜 때의 ‘엄혹한 시절’과 이번 ‘오늘의 유머’에 불어 닥친 ‘엄혹한 시절’이 과연 무엇이 다른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이런 일련의 ‘사상과 표현의 자유’, ‘언론의 자유’에 대한 탄압 혹은 압력 행사가 유독 이재명 도지사와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방관하는 시민들께 호소 드린다.

지금 당신의 동료 시민들의 입에 재갈 물리는 것을 그대로 구경만 하고 있으면, 분명 다음 차례는 당신이 될 것이라는 것을 명심해 주셨으면 한다.

※ 덧붙이는 편집자주 : 뉴비씨의 데일리 정오방송 뉴스신세계는 지난 16일 이 문제에 대해 오유 난민 한 분을 스튜디오에 모시고 집중 인터뷰를 진행했다. 
해당 동영상 바로가기







댓글 15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7895
댓글15
  •  
  • 정병욱
    • 이명박이나 하던 짓을 오유가 하고 자빠졌네요.
    • 9
  •  
  • 어우러기
    • 오유 돈주고 사서 이런 말도 안되는 짓 하는 놈들은 누굴까?
    • 6
  •  
  • 조아조아
    • 문프 대선 당선 무렵에 오유 가입했다가
      이번달에 분란조작으로  짤렸어요
    • 5
  •  
  • 심란한물짐승
    • 오유에서 분란유도로 차단당한후 탈퇴한 회원입니다.

      본글 작성으로 차단된것도 아니고 덧글 때문에 차단당했습니다.

      당시 제가 작성한 댓글은 차기 총선 이후 더민주 200석 되면
      내부 갈등으로 분당사태 올수있다는 댓글이었습니다.
    • 4
  •  
  • 달리아
    • 오유는 그냥 망하는 게 낫지 않나 생각했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 4
  •  
  • 링고
    • 차단당한 1인으로서 너무 화가 납니다
    • 4
  •  
  • 파드마
    • 나는 꼼수다.
      몇 시간 전, '꼼수'라는 낱말이 자꾸 맴돌았습니다.
      '꼼수'라는 낱말은 '음흉한' 눈빛과 웃음을  떠오르게 합니다.
      '꼼수'라는 낱말이 수 년 동안 대한민국 팟캐에서 맴돌았습니다.

      꼼수 :  시시하고 치사한 수단이나 방법

      민주정권이 다시 들어섰습니다.
      '꼼수' 무리들이이제  '꼼수의 칼날'을
      거리낌없이, 부끄럼없이 휘두릅니다.
    • 3
  •  
  • 홍길동
    • 오유가 누군가들의 정치 댓글 공작의 주된 대상이었다가
       마침내 넘어가버리고 그 누군가들의 분란과 가짜 뉴스의
      텃밭이 되버린 것은 말 안
    • 3
  •  
  • 오유인 (이었던것)
    • 오유 망한지가 언젠데 아직도 하고있냐. 에휴 그 잘나가던 사이트가 한방에 훅가버리니..
    • 1
  •  
  • 수영
    • 심각하네요. 시게 가봤더니 온통 이동형, 김어준, 이이제이. 이재명 옹호하는 글들이 대부분....
      운영자분이 오유 넘기고 오유 인수한 사람이 사이트 넘겼다고 공지도 하지 말랬다는데.... 대표자는 여전히 전 운영자분으로 되어있고. 전 운영자분은 오유에 아무런 간섭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하시는데 답답하고 화납니다.
    • 3
  •  
  • 그냥청춘
    • 전  자유당시절 국정원하고도 싸워온 오유가 이런짓거리를 하다니.
    • 3
  •  
  • 높고쓸쓸허니
    • 이명박근혜의 엄혹한 시절, 국정원과도 싸워 이겨낸 오유가 평화통일을 눈앞에 둔 작금의 시절에 이렇듯 납득불가한 사태에 이른 것에 대해 진중한 논의가 필요합니다. 과거 정부에서 국가 권력에 의해 언론과 시민 목소리가 탄압된데 비해, 이번 사태는 국가 권력이 아닌, 제3의 세력에 의해 언론과 시민 목소리가 탄압되고 여론을 조장하려는 시도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충분하고 진중한 논의가 필요한 것은 바로 이 대목입니다.
    • 2
  •  
  • 자애와관용
    • 이재명을 축으로 한 어준이연합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적입니더
    • 3
  •  
  • 딸기나와
    • 올해 7월2일 쓴 댓글이 마지막. 소심한 눈팅족임. 조용히 추천, 비추천, 신고만 하는편. 눈팅족도 관리자가 분란조장으로 차단 했다고 하면 가짜뉴스 퍼트린다 할것같아 내 게시글, 댓글 모두 영상녹화 까지 해놨음. 더 큰 문제는 이렇게 차단 된 눈팅족들 숫자가 소수가 아니라는점.
    • 3
  •  
  • 이쁜곰팅
    • 플렌다스의계 회계건이나 이재명 김어준 비판하면 무조건 잘란던 오유운영자야 넌 누구냐! 숨지말고 나와라
    • 3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