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민 칼럼] JTBC, 또 자막으로 가짜뉴스…연속 실수는 고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민 칼럼] JTBC, 또 자막으로 가짜뉴스…연속 실수는 고의?

김경수 드루킹 관련 발언 자막을 연이틀 잘못 내보내…일부러 그러는지 의심할 수 밖에 없다
기사입력 2018.08.07 06:30
댓글 5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 연달아 또 자막 사고를 친 JTBC

jtbc.GIF

JTBC가 또 자막 오류를 범했다.

그것도 짧은 시간에 연달아, 대상은 김경수 지사로 동일인, 이쯤되면 더 이상 '실수'였다라고 넘어갈 순 없는 것 아닌가?

6일 김경수 지사가 검찰에 출두하던 중 기자들이 "센다이 총영사직을 드루킹에게 제안하셨습니까?"하고 묻자 JTBC는 자막으로 '묵묵부답'이라고 내 보냈다.

kbs.GIF

그러나, KBS는 김경수 지사가 "센다이 총영사 제안 사실 아냐"라는 자막을 달아 보도하였다.

어떤 것이 맞나?

당연히 국민의 방송 KBS가 맞고, 일개 종편 JTBC가 틀렸다.

김경수 지사가 혐의사실을 전면 부인하였음에도 JTBC는 '묵묵부답'이란 자막으로 마치 죄가 있는 것 같은 이미지를 덧씌우고 있는 것이다.


2. JTBC, 문재인에 이어 이번엔 김경수인가?

김경수.GIF

3일에도 JTBC는 대형 자막 사고를 친 바가 있다.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를 '중요한 사실이 아닙니다'로 잘못된 자막을 내 보내서 김 지사가 범죄를 시인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긴 바 있다.

대상 사람도, 자막 오류에 따른 효과도 3일과 6일이 완전히 같음을 확인할 수 있다.

JTBC의 잦은 자막 오류, 특히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악의적으로 보이는' 자막 오류 사례들에 대해서는 6일자 기사에서도 지적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시민 칼럼] JTBC 자막 오류, 너무 잦아 고의 의심

이렇듯 짧은 기간에 똑같은 내용으로 자막 오류를 잇다르는 것은 JTBC가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김경수 지사로 증오의 대상이 바뀐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게 한다.


3. 사과만 하면 뭐 하나? 잘못이 반복되는데...

최근 1년여간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은 '오류'와 관련, 무려 세 번의 사과를 했다.

사과1.GIF

2017년 4월 18일 손석희 사장은 대선후보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진보층 지지율 그래프를 반대로 표기한 사실에 대하여 사과하였다.

사실 대선국면에서 JTBC의 그래프 조작은 이 한 건이 아닌 수 차례 거듭된 것이었고, 그 모두가 하나같이 문재인 후보에게 불리한 것이었다.

사과2.GIF
 
사과3.GIF

그래서 손석희 대표는 "특정 후보들에게 불리하게 제시된 횟수가 많다는 것은 선거국면에서는 뉴스의 저의를 의심받을 수 있는 상황이기도 했다. 초기의 몇번의 실수가 이어졌을 때 보도국 조직이 보다 크게 함께 각성하지 못한 것은 철저하게 나의 잘못이고 모자람이다"고 정중히 사과하기도 하였다.

어쨌든 사과를 했으니 용서할 수 있다.

그러나, 문제는 사과를 해 놓고서는 같은 잘못을 버젓이 또 저지른다는 것이다.

노룩2.GIF
 
노룩.GIF

그래프 조작 오류를 사과하고 불과 40여일만에 이른바 '노룩취재'로 유명한 '강경화 장관 기획부동산 의혹'을 '단독'으로 보도하였고 또 사과를 하였다.

사과4.GIF

일본해.GIF

올해 3월 27일에는 우리 동해를 'sea of Japan'이라고 표기한 지도를 사용하였다가 또 사과하는 일이 있었다.

JTBC는 불과 1년도 안 되는 기간에 잘못하고 사과하고, 다시 잘못하고 사과하고를 무려 세 번이나 반복한 것이다.

거기다 더 문제는 이렇듯 공식적으로 사과한 것만 세 번이고, 사과도 하지 않고 어물쩡 넘어간 자막 실수, 그래프 조작등은 훨씬 더 많다는 것이다.

사과를 한다는 것은 같은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는 약속과도 같다.

그런데, 사과하고 실수하고, 또 사과하고 실수하고를 태연히 반복한다면, 애초에 그 사과가 무슨 소용이 있나?

어제에 이어 JTBC의 각성을 재차 촉구한다.








댓글 5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5629
댓글5
  •  
  • 뿌리와새싹
    • jtbc  실수가 늘어날수록  종편으로 가는것이죠.
    • 0
  •  
  • trenity
    • 우연이 계속되면 의도다
    • 0
  •  
  • 1
    • JTBC가 종편인걸 잊으면 안됨
    • 0
  •  
  • airsee
    • JTBC의 선택적 정의는 이미 다 알고 있는 사실이지요.
      그나마 신뢰도 높다는 JTBC도 아님 말고식의 뉴스를 너무 많이 생산 합니다.
    • 0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