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민 칼럼] 진보언론 가세한 ‘송영무 논란’…“뭣이 중헌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민 칼럼] 진보언론 가세한 ‘송영무 논란’…“뭣이 중헌디?”

‘송 장관 흔들기’ 동참은 적폐세력의 정치공작에 놀아나는 꼴…제발 정신들 차리길
기사입력 2018.07.26 06:30
댓글 2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 끊이지 않는 송영무 장관 논란

송영무.jpg
 
origin_이석구기무사령관송영무계엄령문건위중하게인지했다.jpg이석구 기무사령관 "송영무, 계엄령 문건 위중하게 인지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기무사 계엄령 문건 사태’와 관련한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송영무 장관 관련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5일, ‘전역 지원서를 이미 제출한’ 기무사 민병삼 대령(100기무부대장)이 “송영무 장관이 ‘위수령 잘못된 것 아니다’는 발언을 했다”고 국회 상임위에서 주장하고 이 발언을 송 장관이 그 자리에서 “거짓말이다”라고 반박하는 일마저 있었다.

송 장관은 취임 초기부터 ‘여성관 관련 실언’ 등 각종 논란에 시달려 왔고, 지난 1년간 지속적으로 야당, 언론, 일부 시민단체들에 의한 ‘퇴임 압력’을 받아 왔는데, 이번 ‘진실 논란’으로 그에 대한 퇴임 압력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 뭣이 중헌디?

곡성.jpg
 
뭣이 중헌디.jpg
  
2016년 약 7백만 관객을 동원한 ‘곡성’이란 한국영화가 있다.

이 영화에 나오는 ‘뭣이 중헌디? 뭣이 중허냐고?’란 대사가 한 때 유행어가 되기도 했다.

지금 송영무 장관 관련 논란을 보면서 바로 이 말이 떠오르게 된다.

“뭣이 중헌디? 뭣이 중허냐고?”

임태훈.GIF
 
▶ 김종배 : 잠깐만요. 그 말씀은 어떤 뜻으로 읽어야 되는 겁니까, 소장님?

▷ 임태훈 : 일단은 지금 현재 장관을 경질하거나 장관을 퇴진시켜서 가장 이득을 보는 세력은 기무사 세력입니다.

▶ 김종배 : 그러면 지금 송영무 국방장관은 기무사 개혁에 대해서 팔 걷어붙이고 나서고 있다, 이런 판단이신 거예요, 소장님?

▷ 임태훈 : 네. 저는 그렇게 판단하고 있습니다.

▶ 김종배 : 그러면 지금 대외적으로 공개되어 있는 파문과 논란과는 또 별개로 그 이면에서 상당한 지금 줄다리기와 공작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런 판단이신 거네요?

▷ 임태훈 : 네. 그만큼 지금 기무사가 만들어진, 전신인 보안사, 그 전신인 방첩대, 박정희가 방첩대 출신이죠. 그 이전으로 넘어가면 일제시대까지 주장하시는 역사학자들도 있습니다. 이 긴 역사 속에서 최대의 존폐 위기를 맞았기 때문에 그들로서는 이것을 사활을 걸고 여론을 뒤집어엎어야 되는 숙명적인 어떤 것이 있다고 전 판단되기 때문에 송영무 장관 흔들기로 지금 저는 정치공작을 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13일 TBS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 방송에는 기무사 쿠데타 문건을 최초 폭로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출연하였다.

이 방송에서 임 소장은 지금 국면에서 무엇이 중요한지를 명확히 밝혔다.

① 송영무 국방장관은 기무사 개혁에 열성적이다
② 군 적폐세력은 송 장관을 퇴진시키려는 정치공작을 하고 있다
는 두 가지 사항이 바로 그것이다.

그 외 송 장관의 실언, 보고 시점, 진실 논란 등은 전혀 중요하지 않은 사항이다.


3. 중요한 것을 보지 못함으로써 적폐에 부역하는 진보언론들

보수언론이 ‘송영무 흔들기’에 적극 나서는 것은 당연하다 할 것이다.

그런데, 진보언론마저 이에 동참하는 것은 참으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한겨레.GIF

jtbc.GIF

KBS.GIF

한겨레나 JTBC는 말 할 것도 없고, 최근 시민들의 신뢰를 빠르게 회복중인 KBS 조차도 송영무 장관 논란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한겨레 등 진보 언론은 ‘기무사 개혁’과 ‘군 적폐 척결’에 분명히 적극적으로 동의할 것이다.

그런데도 이들 진보언론들은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적한 바와 같이 군개혁에 적임자인 송영무 장관 흔들기에 동참함으로써 기무사 등 군 적폐세력의 정치공작에 놀아나는 누를 범하고 있다.

지금 진보언론은 ‘뭣이 중헌디’를 착각하고 있다. 이는 기무사 등 군 적폐 세력의 의도에 ‘현혹되고 있는’ 꼴이기도 하다.

제발 정신들 차리고 정말로 중요한 것에 초점을 맞춘 보도를 해 주기 바란다. 








댓글 2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8395
댓글2
  •  
  • 기무새뀌들ㅗ
    • 기무사놈들 본질흐리기쩌네ㅡㅡ
    • 0
  •  
  • 창경궁
    • 아직 우리나라 언론 멀었구나~ 문제의 본질을 다루지 않고 드러나는 현상만 갖고 찌라시를 써대는건 언론이 아니다.
    • 0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