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슈] 기무사 문건, 전두환이 만든 ‘기무사 600단’이 작성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슈] 기무사 문건, 전두환이 만든 ‘기무사 600단’이 작성

송영무 공격은 국방개혁에 저항하는 적폐세력의 저항
기사입력 2018.07.13 15:25
댓글 4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기무사에서 계엄 실행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담긴 문건이 폭로돼 온 국민이 충격과 분노에 빠져 있던 지난 8일 노컷뉴스에는 “시·도 11곳에 설치된 ‘60단위 기무부대’ 폐지 검토”라는 제목의 기사가 보도됐다.

 

‘60단위 기무부대’는 기무사 예하에 600, 601, 608, 613 부대 등으로 불리는 부대로서 국방부의 기무사 개혁위원회가 이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뉴비씨 취재 결과 이 ‘60단위 기무부대’의 중심인 600단이 계엄 실행 문건 작성의 주체인 것으로 밝혀졌다.

 

즉 기무사의 계엄 문건은 기무사에 대한 국방부의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개혁 추진 과정에서 가장 핵심적인 대상이었던 600단의 헌정 문란 행위의 일부로서 드러난 것이며, 국방부는 이미 60단위 부대 해체를 비롯한 개혁 방안을 검토하고 있었다는 것.

 

계엄 문건 작성의 주체로 알려진 600단을 포함한 소위 ‘기무사 60단위 부대’는 전국 광역시도에 설치되어 각 지역의 군 부대 내에 설치된 기무부대를 지휘·감독하는 것이 주목적으로 되어 있으나 실제로는 전두환의 ‘보안사 중심의 정보 체계 구축’을 위해 설립된 부대로 알려졌다.

 

1979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살해됐던 10·26 사태 당시 국군보안사령관으로 합동수사본부를 지휘하던 전두환은 12·12 사태를 통해 실권을 장악한 뒤, 1980년 4월 중앙정보부장을 겸임하게 된다.

 

사상 유례없이 국가 정보기관과 군 정보기관을 1인이 지휘하게 된 것이다. 당시 계엄 상황에서 양 정보기관에 대한 지휘를 일원화한다는 명분이었으나, 전두환은 당시 중앙정보부를 ‘대통령 시해의 주범’으로 인식하고 있었고, 이에 대한 응징으로 중앙정보부의 기능을 약화시키고 국가 정보업무의 중심을 보안사령부로 이동시키기 위한 것이 주목적이었다.

 

이에 따라 당시 중앙정보부의 기능을 흡수하기 위해 만든 것이 바로 현재 기무사 개혁의 핵심 대상이 되고 있는 ‘60단위 기무부대’다.

 

‘60단위 기무부대’는 서울 이외에 인천, 의정부, 부산, 대전, 광주, 전북, 청주, 강릉, 창원, 제주 등에 설치되어 있으며, 요원은 서울 1백 여 명을 비롯해 1천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문민정부 이후로는 권한이 약화돼 해당 지방자치단체와의 통합 방위업무 등으로 업무 범위가 축소됐으나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치면서 기무사의 핵심 세력으로 부활하면서 국정 개입과 민간인 사찰 등의 각종 월권을 저질러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송영무 장관의 국방개혁에 가장 큰 저항세력이 기무사이며, 그 중에서도 60단위 기무부대의 핵심인 600단이 각종 저항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내부에서는 “ 600단만 해체돼도 기무사 개혁은 사실상 성공”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국방부는 이러한 강력한 저항 속에 확인된 계엄 문건에 대해 법률 검토 등을 진행하고, 또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그리고 지방선거 등의 빅 이벤트가 줄줄이 이어지는 정국에서 불필요한 논란이 일어나지 않도록 기무사 계엄 문건에 대해 매우 신중하고 정교하게 대처하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문건의 존재를 알게 된 민주당 이철희 의원의 자료 요청이 있었고, 국방부는 자료 제출 시점을 조율하면서 청와대에 관련 정황을 전달했다. 김의겸 대변인이 해당 브리핑 당시 ‘회색지대가 있었다’고 얘기한 것은 바로 이 부분.

 

국방부가 기무사 계엄 문건을 기무사 개혁의 큰 틀 안에서 처리하고 있었다는 사실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이 이미 브리핑을 통해 밝힌 바 있다.

 

따라서 기무사 계엄 문건은 기무사 개혁이 진행되는 과정을 통해 공개될 문건이었으며 기무사의 강력한 저항을 받고 있는 송영무 장관이 이를 은폐하려고 했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 없는 공격에 불과하다.

 

 

 








댓글 4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뉴비씨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261
댓글4
  •  
  • 김동규
    • 그리고 그 적폐의 선두에 다름아닌 한겨레가 당당히 서 있다는 사실이 우리를 너무나도 참혹하고 안타깝게 한다. 어쩌다 그렇게 됬나 한겨레야. 삼성 돈맛이 그리 좋더냐
    • 1
  •  
    • 눈어 대가리는 여기서도 나오네 ㅋㅋㅋㅋ
    • 0
  •  
  • 서정규
    • 대한민국 주권은 국민에게있다
    • 0
  •  
  • 서정규
    • 박근혜보다 이명박보다더지독한히틀러보수집단보다더지독한빨갱이샤끼전두환을광화문사거리에서찣어줏이자
    • 0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뉴비씨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