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앙선관위, 2차 유권자조사 “반드시 투표하겠다” 76.5%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앙선관위, 2차 유권자조사 “반드시 투표하겠다” 76.5%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한 예상 투표율은 60%대
기사입력 2018.06.07 15: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투표.jpg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7회 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지방선거 관심도 및 투표참여 의향 등에 관한 2차 여론조사 결과 10명 중 7명 이상이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하고, ‘이번 선거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한 유권자는 10명 중 8명 이상(82.8%)으로 나타났다.

 

이는 5월 중순 실시한 1차 조사에 비해 적극 투표 의사는 70.9%에서 76.5%5.6%p, 선거 관심도는 77.6%에서 82.8%5.2%p 늘어나 선거가 다가올수록 선거에 대한 관심과 적극 투표 의지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014년 제6회 지방선거를 앞두고 실시한 유권자 조사의 2차 조사 결과와 비교해보면 적극 투표 의사는 63.8%에서 무려 12.7%나 높아졌고, 선거 관심도는 74.3%에서 8.5% 높아졌다.


투표-2.PNG

 

20대 적극 투표 의사는 지난 번 1차 조사 때 54.7%를 기록, 2014년 조사의 54.7%보다도 낮은 수치를 보여 우려를 자아냈지만, 이번 조사에서 63.8%9.5%p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20대 투표율에 대한 기대를 갖게 했다.

 

선관위의 이번 조사 결과는 이례적으로 높은 것으로서 최근 3개 선거(2014년 지선, 2016년 총선, 2017년 대선)의 경우 선관위 조사의 적극 투표 의사와 실제 투표율은 2014 지선에서 7.0%p, 2017 대선에서 9.7%p의 차이를 보였다.

 

이런 경향을 감안해 10%p 이상의 차이를 보인다고 해도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60%대의 높은 투표율을 예상할 수 있다. 지금까지 지방선거 최고 투표율은 2014년의 56.8%였다.


투표율.PNG

 

특히 투표율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선거 및 투표 효능감'에 있어서 "선거에서 내 한 표의 중요성"에는 72.8%가 동의했고, "선거가 국가 미래에 미치는 영향", "선거가 일상생활과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에는 64.7%와 50.6%가 동의했다.


이는 지난 대선 때의 조사 결과에 비해 "선거에서 내 한 표의 중요성"에서는 2.1%p 줄어든 반면, 나머지 두 항목은 4.2%p, 8.7%p 늘어난 것으로 촛불혁명의 결과로 치러진 지난 대선의 분위기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며, 특히 대선 이후 실제로 투표의 효용감을 느끼는 경우가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가장 높은 적극 투표 의사를 보인 연령층은 70세 이상 85.3%였고, 연령별로는 6083.1%, 5077.0%, 4080.8%, 3072.4%, 19~2963.8%였다.

 

이 조사에서 사전 투표일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0.3%였다. 사전투표를 하는 이유로는 사전투표하고 선거일에 다른 용무를 보려고43.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선거일에 근무하게 되어서개인 사정으로 선거일에 투표할 수 없어서’(각각 17.8%), ‘주민등록 거주지가 달라 투표 어려움’(13.8%)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중앙선관위가 (주)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하여 전국의 만 19 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3일, 4일 양일간 전화면접 (CATI)으로 표본프레임은 유선전화 RDD(20%), 무선전화 가상번호(80%) 방 식으로 진행하였으며, 응답률은 16.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 부여(2018.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 구기준), 세부내역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8599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