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문재인 대통령 “처음처럼,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전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문재인 대통령 “처음처럼,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전문]

취임 1주년 맞아 인사말 “지금 세상을 바꾸고 있는 것은 국민입니다”
기사입력 2018.05.10 15: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origin_문재인대통령국회서취임선서.jpg

취임 1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은 “쉼 없이 달려온 1년이었다”며 “일본에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1년 전 그날의 초심을 다시 가다듬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일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취임 1주년 인사말을 통해 “다시 5월이다. 대한민국 1년과 대통령으로서의 1년을 돌아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음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주년 인사말 전문이다.

***

다시 5월입니다. 대한민국 1년과 대통령으로서의 1년을 돌아봅니다.

쉼 없이 달려온 1년이었습니다.

적폐를 청산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면서 아픈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하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핵과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시켜 세계 속에 우리의 저력을 보여주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무엇보다 국민들께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는 자부심을 드리고자 한 1년이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멉니다.

국민의 삶으로 보면, 여전히 그 세상이 그 세상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도 분명히 달라지고 있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희망을 품게 된 1년이었길 진정으로 바랍니다.

변화를 두려워하고, 거부하고,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뒤에서 끌어당기는 힘이 여전히 강고합니다. 하지만 국민들께서 지금까지 해주신 것처럼 손을 꽉 잡아주신다면 우리는 나아갈 수 있습니다.

지금 세상을 바꾸고 있는 것은 국민입니다.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도 국민입니다. 단지 저는 국민과 함께하고 있을 뿐입니다.

지난 1년, 과분한 사랑을 받았습니다.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세웠다는 사실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광장의 소리를 기억하겠습니다.

임기를 마칠 때쯤이면 “음, 많이 달라졌어. 사는 것이 나아졌어.”라는 말을 꼭 듣고 싶습니다. 평화가 일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일본에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1년 전 그날의 초심을 다시 가다듬습니다.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0846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서울, 아04596 등록일자 2017년 7월 3일,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http://newbc.kr.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