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고일석칼럼] "특검 조건 20개"라는 조폭야당·조폭언론의 행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고일석칼럼] "특검 조건 20개"라는 조폭야당·조폭언론의 행패

당연한 것을 '조건'이라 우기는 '깡패'들이 사는 방식
기사입력 2018.05.08 16:09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선-02.png


그들이 조건이라고 타박한 민생법안들

 

오늘 8일자 조선일보 3면에 , 드루킹 특검에 20개 조건바른미래도 침낭 준비라는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3면이면 신문 첫 장을 들추면 바로 보이는 면으로서 1면 다음으로 중요한 면이다. 그만큼 중요한 기사라는 얘기다.

 

특검 하나에 20개씩이나 무슨 조건을 걸었다면 여당이 좀 심했다싶은 느낌이 든다. 20개나 되는 조건이 뭔지 궁금해서 기사를 꼼꼼하게 살펴봤다. 그런데 그런 내용이 전혀 없다. 바빠죽겠지만 그래도 꼭 알아야 해서 두 번 세 번 살펴봐도 그런 내용이 없다.

 

답은 그 아래 기사에 있었다. 추경안·물관리법·건설고용법 등 연계날마다 늘어나는 드루킹 특검 조건이라는 제목의 기사다.

 

이 기사에서 여당이 특검 수용의 조건으로 내걸었다는 것은 아래와 같다.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선언 이행 결의안, 추경 물관리일원화법, 국민투표법 등 여당이 요구하는 '7대 필수 법안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건설근로자고용개선법, 생계형적합업종특별법, 가맹사업공정화법, 미세먼지특별법, 미투법 등 ‘7대 민생 법안특검 후보 비토권, 법안 제목 수정 등이다.

 

잘 세어보면 20개가 아닌 19개다. 더 찾아봤지만 이게 모두다. 어쨌든 좋다. 이게 여당이 특검을 받는 것을 전제로 제시했다는 ‘20가지 조건이다.

 

조선일보는 정말 제 정신인가? 조건이라고 하면 흥정 여하에 따라 받아도 되고 안 받아도 되는 것, 혹은 줘도 되고 안 줘도 되는 것이다. 소위 말하는 선택 옵션이다. 차를 살 때 선팅을 그냥 해주느냐 돈 받고 해주느냐는 이렇게 해도 되고 저렇게 해도 되는 것이다. ‘조건이란 그런 것이다.

 

그런데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추경, 물관리일원화법, 국민투표법,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생계형적합업종특별법 등등이 해도 되고 안 해도 되고, 줘도 되고 안 줘도 되고, 받아도 되고 안 받아도 되는 것들인가? 조선일보는 진정 그렇게 생각하는가?

 

굳이 따지자면 여당 입장에서 특검의 조건이란 국회 정상화한 가지다. 이것 역시 조건이라 할 수 없는, 국회의원들로서, 정당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들이다


조선-01-1.PNG
 
동네 깡패들이 먹고 사는 법 

이들과 비슷한 짓을 하면서 먹고 사는 인간들이 있다. 동네 깡패들이다. 이들은 원래 당연한 것을 못하게 폭력으로 가로막으면서 조건이라는 것을 요구한다.

 

다달이 상납금을 내면 툭하면 찾아와 때려 부수지도 않을 것이고, 손님들 겁주면서 영업방해도 안 할 것이고, 아무 때나 와서 물건 마구 집어가는 짓도 안 하겠다고 하는 게 동네 깡패들이 먹고 사는 방식이다.

 

그들은 때려 부수지 않고, 손님 겁주지 않고, 물건 마구 집어가지 않는 것조건이라고 우긴다. 그것은 조건이 아니다. 인간으로서 당연히 하지 말아야 할 일들이며, 반드시 지켜야 할 도의며 수칙이다.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도 마찬가지다. 여당이 처리를 촉구한 여러 법안과 현안들은 특검 수용 여부와 관계없이 국회가 당연히 처리해야 할 안건들이다. 무슨 조건으로 내세울 흥정거리가 아니다.

 

그런데 조폭 야당은 그걸 조건이랍시고 특검 하나 받는데 무슨 조건이 그리 많냐며 타박하고, 조폭 언론은 그걸 3면 톱으로 올리고 있다.

 

조선일보는 여당이 특검에 여러 법안들을 연계한다고 제목을 달았다. 법안이나 의안을 주고받기 식으로 흥정하는 것은 결코 옳지 않은 일이나, 역대 국회에서 흔히 있어왔던 소위 관행이다.

 

그런데 따져보자. ‘연계를 한 것은 여당이 아니라 야당이다. 그들이 본회의에서 처리될 모든 안건들을 특검법하나에 연계한 것이다. 지난 4월 국회에서는 국회에서 처리할 현안들을 모두 방송법에 연계시켰다.

 

야당은 특검만 받아주면 추경이고, 비준동의안이고, 국회정상화고 모두 다 해주겠다고 공언해왔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조건으로 내걸고 특정 사안과 연계하는 전형적인 깡패 수법이다.

 

그래서 여당은 특검 받을 테니 다른 안건들 모두 처리해주시라고 제안했다. 그랬더니 조폭 야당은 뭔 조건이 그리 많냐고 자빠지고, 조폭 언론은 여당이 쪼잔하게 특검 하나에 20개씩이나 조건을 건대요라고 나발을 불어대고 있다.

 

돈 안 주면 차 못 뺀다고 차 앞에 드러누운 깡패에게 알았어요. 돈 드릴 테니 차 뺄 수 있게 비켜주세요했더니 돈이나 줄 것이지 뭔 조건을 다냐며 윽박지르고, 팬티 바람으로 가게를 누비며 손님을 쫓아내고 있는 깡패에게 알았어요, 돈 드릴 테니 얼른 옷 좀 입으시고 나가주세요라고 하자 돈 주는 데 뭔 조건이 그리 많냐고 목청을 높이는 셈이다.

 

조선일보는 그걸 보고 있다가 가게 주인, 상납금 지급에 2개나 조건 달아라며 신문에 3면 톱으로 박아서 온 동네방네에 뿌리고 다니는 꼴이다

 
이런 인간들이 우리나라 제1야당이고 매출 1위를 달리는 신문이다. 문프 덕에 그나마 기쁨과 희망을 갖고 살고 있지만, 따지고 보면 우리 국민들 정말 너무 불쌍하다.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0149
댓글1
  •  
  • 이준석
    • 좋은 칼럼 감사해요 편집장님 고일석님 짱좋음
    • 0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