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문 대통령, 문정인 특보에게 두번째 경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문 대통령, 문정인 특보에게 두번째 경고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의 문제로,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 없다"
기사입력 2018.05.02 11: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재인대통령통화모습.jpg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에게 두 번째 경고를 했다. 주한미군 주둔과 관련한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한 경고이다.

문 특보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에서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해 주한미군 주둔 문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의 문제로,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이러한 문 대통령의 입장을 전하며 ‘대통령의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게 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청와대의 한 핵심 관계자는 “4·27 남북정상회담에서도 이런 언급이 없었다. 미국측에서 주한미군 주둔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에 얘기가 온 것도 아니다”며 “대통령께서 참모진들과의 티타임 때 하신 말씀으로 이외에 이 문제와 관련해 더 다른 말씀을 하신 것은 없었다. 문 특보가 임 실장의 전화를 받고 뭐라고 말했는지는 못 들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측과) 불필요한 혼선이 빚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게 저희들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임 실장의 전화 통화는 사실상 경고의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대변인은 ‘문 특보가 특보를 사퇴했으면 하는 뜻이 담겨있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문 특보의 발언과 관련해 “청와대는 그 말에 얽매이지 않는다”며 “다만 문 특보의 그같은 ‘풍부한 정치적 상상력’을 정책방향 설정에 있어 도움받기 위해 특보로 임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주한미군 철수 문제에 대해선 (주한미군) 주둔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논의방향밝히는문정인특보.jpg

한편 문 특보는 작년에도 한 차례 청와대의 경고를 받은 적이 있다. 그는 그해 6월 미국을 방문한 가운데 특파원 간담회에서 “사드가 동맹의 전부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수용하기 어렵다. 사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미동맹이 깨진다는 인식이 있는데 그렇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기자들과 만나 “문 특보께 청와대에서 책임질만한 분이 별도로 연락을 드렸다”며 “앞으로 있을 여러 가지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에 대해 정중히 말씀드렸다”고 얘기한 바 있다.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6164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