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단독] “TV조선 기자 침입 당시 느릅나무 사무실에 태블릿 PC 없었다” 경공모 회원 주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단독] “TV조선 기자 침입 당시 느릅나무 사무실에 태블릿 PC 없었다” 경공모 회원 주장

"외부에서 태블릿 PC를 들고 들어가 마치 그곳에서 가지고 나온 것처럼 가장하고 있는 것”
기사입력 2018.04.26 15:57
댓글 27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느릅나무.jpg
(사진=뉴스1)
 

“TV조선 기자가 파주 느릅나무 사무실에 침입했던 18일 당시 느릅나무 사무실에는 태블릿 PC가 없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건의 전후 상황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다수의 경공모 회원들은 “TV조선 기자가 지난 18일 느릅나무 사무실에 잠입하여 태블릿 PC를 들고 나왔다고 하지만, 당시 느릅나무 사무실에는 TV조선 기자가 들고 나올 만한 태블릿 PC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따라서 만약 TV조선 기자가 들고 나왔다는 태블릿 PC의 실체가 존재한다면 그것은 처음부터 외부에서 태블릿 PC를 들고 들어가 마치 그곳에서 가지고 나온 것처럼 가장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혹은 사전에 누가 문제의 태블릿 PC를 TV조선 기자의 침입에 앞서 미리 갖다놓았을 수도 있지만, 어쨌든 3월 21일 압수수색 이후로 느릅나무 사무실에 방치되고 있던 태블릿 PC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TV조선 기자의 느릅나무 사무실 잠입 및 태블릿 PC 절취 사건은 사전 공모에 의한 것이라는 의혹이 더 구체화되는 것이다.

 

이들은 경공모 자체가 주식 투자를 중요한 사업 아이템으로 취급하고 있었으므로 느릅나무 사무실에서는 평소 태블릿 PC를 사용하고 있었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지난 달 21일에 있었던 1차 압수수색 때 압수해갈 수 있는 태블릿 PCUSB 등의 기물은 모두 압수된 상태였다 전했다.

 

특히 “321일 드루킹이 검거되던 당시 경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하자 드루킹을 비롯해 현장에 있던 경공모 회원과 직원들이 노골적으로 증거 인멸을 시도하다가 현장에서 체포된 것인 만큼 압수수색이 더더욱 철저하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경공모 핵심부의 사정을 잘 아는 한 회원은 그 이후 소위 알려진 3인방을 포함한 수뇌부의 대책회의에서도 털릴 것은 다 털렸다고 확인할 정도였다는 것.

 

또한 드루킹과 함께 체포됐다가 그 다음 날 풀려난 일원(경공모 닉네임 인생2)이 파주로 돌아와 그래도 남아있는 중요한 서류와 물품들을 챙겼으나 그 당시에도 태블릿 PC는 없었다고 이들은 전했다.

 

따라서 이런 사정을 잘 아는 경공모 회원들은 “TV조선 기자가 사무실에 잠입하여 태블릿 PC를 가져갔다는 보도를 접하고 모두들 의아해하고 있다는 것.

 

 

“TV조선 기자는 사무실 비밀번호를 미리 알고 있었다

 

한편 또 다른 경공모 회원은 지난 24일 뉴비씨 보도에서 인테리어 업자 B씨가 사무실 문을 열어주었고, TV조선 기자는 사무실을 뒤져 태블릿 PCUSB 등을 챙겨서 나간 것이라고 한 부분이 사실과 다르다고 전해왔다.

 

이 회원은 “B씨는 피라미드 형태로 되어 있는 경공모에서 파로스 라인의 가장 말단에 있던 회원으로서 느릅나무 사무실의 비밀번호를 알 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다고 전제하고, “B씨는 파로스 라인에 있는 상위 회원으로부터 TV조선 기자를 건물 앞에서 만나 안내해주라는 지시를 받고 TV조선 기자를 만난 것이라며 “TV조선 기자는 사무실의 비밀번호를 미리 알고 있었고 문을 따고 들어간 것은 B씨가 아니라 TV조선 기자였다고 강조했다.

 

이는 25일 노컷뉴스의 “TV조선 수습기자, 직접 문 따고 훔쳐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뒷받침되고 있다.

 

노컷뉴스는 인테리어 업자와 TV조선 기자 사이에 침입 경위에 대한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B씨는 TV조선 수습기자가 먼저 사무실 출입을 제안한 뒤 직접 문을 열고 들어갔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당시 B씨는 사무실 안에서 보안키를 훔쳐 다음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파로스, ‘자유한국당 의원 접촉직접 발언

 

또 다른 경공모 회원은 뉴비씨의 24일 보도와 관련 파로스가 고위 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과 접촉하고 있다고 직접 발언했다고 전해왔다.

 

경공모 고위급의 사정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이 회원은 경공모의 2인자급 되는 회원이 드루킹을 면회할 당시 드루킹으로부터 ‘(야당 접촉 등과 같은) 경거망동을 금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드루킹 면회 후 열린 경공모 고위대책회의에서 평소에 자유한국당 측과 줄을 대고 있는 파로스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는 다른 고위급 회원들과 함께 드루킹의 지시를 전하며 자유한국당과의 접촉을 중지하라고 요구했다는 것.

 

그러나 파로스는 오히려 자신이 접촉하고 있다는 중진의원들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자유한국당과의 연계 필요성을 더욱 강조했고, 이 과정에서 ‘TV조선 기자 침입 절취 사건과 유사한 계획을 설명하기도 했다는 것.

 

이 회원은 현재 파로스는 불구속 상태이기는 하나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를 받고 있으므로 파로스를 통해 사전 공모 혐의가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26일 미디어오늘 보도에 따르면 TV조선 기자가 훔쳐간 태블릿PC의 충전 단자가 손괴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취재 욕심에 우발적으로 태블릿PC를 가져왔다"는 해당 수습기자의 진술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아졌다. 








댓글 27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3636
댓글27
  •  
  • 매국조선일보OUT
    • 경찰은 즉각 조선일보 압수수색해라.
      자한당과 커넥션 조사해라. 사주한 인간을 잡아야 된다.
    • 1
  •  
  • 송미진
    • 대박기사임 ~~ 자한당과 조선 커넥션이 밝혀지는지만 지켜보면 되겠네요
    • 1
  •  
  • x100
    • 헐....대박... 자한당 놈들이 특검 받아야겠네...
    • 1
  •  
  • o라온제나o
    • 헐 이기사가 포털 메인에 딱딱 걸러야 하는데요. 역시 처음부터 조작된 그림이었네요 그것도 최순실 엮여들어간것같은 태블릿으로 !
    • 1
  •  
  • 박성우
    • 와... 최순실 농단 사태를 오마쥬 한거냐??

      그러면서 압수수색을 한다니까
      어떻게든 막으려는것이고!?
    • 1
  •  
  • 통일은대박
    • 대단~하다 어디까지 가나 보자 자한당 티비조선
    • 1
  •  
  • 이상혁
    • 범죄집단 자한당과 쓰레기레기 좃선의 콜라보 자작극
    • 1
  •  
  • 전원책
    • 오호라 그럼 김성태가 뜬금없이 테블릿얘기를 꺼낸거도 이해가 되네 공작정치 좀 그만보고싶은데ㅡㅡ
    • 1
  •  
  • 낌미
    • 이럼사실을  왜  언론은  말하지 않울까요 답답합니다..ㅡ .ㅡ
    • 1
  •  
  • ㅇㅇ
    • 티비조선 자란당 파로스 특검 가야지
    • 1
  •  
  • 니미야문파
    • 헐;;; 고일석대기자님 특종!! 역시 ㅎㄷ ㄷ.
      대체 이땅에 좃선이란 언론이 존재해야할 이유는 뭔가?
      완전 쓰레기, 사기꾼들이네.
      종편 재승인 취소하고, 당장 압수수색하라!!!
    • 1
  •  
  • newhyun
    • 와 이거 발정당 좃선이 미쳣네

      민족정론 뉴비씨 후속보도 가즈아
    • 1
  •  
    • 미친 조옷선 자유당이랑 폭망하게 생겼네
    • 1
  •  
  • 조선도둑
    • 조작보도로 여론조작을 하다하다 이젠 도둑질에 증거조작까지... 범죄조직에게 언론이란 역할을 맏길수 없다. 없애자.
    • 1
  •  
  • 자유당과 조선일보일보
    • 이나라 보수라는 놈들 추악한 민낯이구료
      이제 가짜보수놈들 쓸어버리고 진정한 보수를 세워야 한다
    • 1
  •  
  • aleph
    • 드루킹 구속 이후부터 CCTV가 꺼져있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이건 경공모 회원들이 뭔가 은폐하려는 걸로 추측했었는데
      파로스가 조선일보와 자한당 측과 용의주도하게 일을 꾸이기
      위함이었지 않나 싶네요
    • 1
  •  
  • 전성일
    • 세상에 이것들 도대체 뭔 짓들을 벌일려고 했던건지????  티비조선이랑 자한당이랑 특검 받아야겠네
    • 1
  •  
  • 성원우
    • 진짜 대박이다. 범죄잖아 이건
    • 1
  •  
  • santa
    • 대박이네요,
      흥해라 뉴비씨~~~~~
    • 1
  •  
  • 뉴비씨
    • 또 음모론이냐? 지겹다 정말
    • 1
  •  
  • ㅁㄴㅇ
    • 이야.. 자한당과 조선의 정치공작은 스케일이 다르네. 죽일 것들..
    • 1
  •  
  • 적폐대상
    • 와~~~ 이게 진짜 사실입니까? 지금 경공모 회원 신변 위험한거 아닙니까?
    • 1
  •  
  • nodajy
    • 이야~알면서도 침묵하고 있는 언론 기레기들도 무섭네..그리고 이사건에서 경찰들도 왠지 믿지 못하겠다는...김성태야~특검특검하는데 특검하자면 너네랑,언론커넥션이랑,경찰상태로 특검해야 할 듯 싶당~~
    • 0
  •  
  • aa
    • 티비조선 압수수색해야함.경찰은 뭐하는지.... 압수수색도  헐렁하게 해서 들어가지도 못하더니. 그냥 보여주기식으로 뷔칠 뿐인고. 티비조선 네이버 자하당이 특검 받아야 한다. 경찰은 뭐하는지....
    • 0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