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민주당 “MB,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죄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민주당 “MB,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죄해야”

전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품격 지켜라…검찰, 성역없는 수사로 의혹 남기지말아야
기사입력 2018.03.13 14: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백혜련2.jpg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전직 대통령 두 명이 동시에 사법처리 되는 사태를 앞두고 부끄럽고 황망하기 그지없다”며 “(국민에 대한 사죄) 그것이야말로 전직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자 예의”라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내일 피의자로서 검찰에 소환된다”며 “헌정 사상 전직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는 네 번째로, 이는 매우 불행한 역사지만 법치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범죄에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는 자고 일어나면 하나씩 늘어갈 정도다. 수감 중인 파이시티 전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 연루를 시인했고, 대선 직전 김윤옥 여사가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도 드러났다”며 혐의가 20여개에 이른다니 가히 ‘종합비리선물세트’라고 불릴 정도다“라고 꼬집었다.

백 대변인은 ”여전히 정치보복 운운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하여 자신의 범죄를 덮고자 하는 꼼수이자, 사법체계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까지 보인 태도로는 검찰조사에서 모든 혐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할 공산이 크다“며 ”검찰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입각해 소환조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라며, 추가로 드러난 혐의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6683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