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태년 “자한당, 평창올림픽 성공에 협력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태년 “자한당, 평창올림픽 성공에 협력해야”

온 나라가 지구촌 축제의 성공 염원할 때 시대착오적 색깔론 계속
기사입력 2018.02.08 11: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origin_발언하는김태년정책위의장.jpg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8일 자유한국당의 평창동계올림픽 색깔론과 국회 상임위원회 보이콧 선언에 대해 시대착오적 사고에 갇혀 있다고 비판하며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

김태년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평창올림픽을 스포츠를 통해 세계 평화에 이바지 한다는 올림픽 정신을 가장 이상적으로 실현하는 올림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올림픽 참가와 단일팀 구성, 남북 합동문화 행사 등으로 얼어붙은 남북관계 개선 계기를 마련했다”며 “전세계가 평창올림픽의 성공이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에도 기여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온 나라가 지구촌 축제의 성공을 염원하는 이때 자한당의 색깔론이 계속되고 있다”며 “기다가 자한당은 강원랜드 수사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의 사퇴요구를 두고 ‘권성동 죽이기’, ‘정치보복’이라면서 국회 보이콧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직도 시대착오적인 사고에 갇혀 문재인 정부가 하는 모든 일에 딴지 걸기, 종북몰이로 일관하는 것이 국민이 제1야당에 바라는 모습이 아닐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국회는 어제 평창올림픽 결의안을 채택하고 올림픽을 이념대립의 도구로 삼지 않고 정치적 공방, 갈등을 자제하기로 결의했다”며 “자한당은 더이상 국민들이 공감하지 못하는 말과 행동으로 실망시키지 말고 결의안 내용을 충실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0095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 서울, 아04596  | 등록일자 : 2017년 7월 3일  | 제호 : 뉴비씨(http://news.newbc.kr/)  |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탁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NEWBC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