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靑, "우리는 평창올림픽을 반드시 성공시켜야 합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靑, "우리는 평창올림픽을 반드시 성공시켜야 합니다."

평창올림픽 관련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입장문(전문)
기사입력 2018.01.21 19:34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평양...평창...평화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와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을 놓고 일부 언론과 정치권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모두 다 평창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바라는 진심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하고 귀담아 듣겠습니다.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 결정은 매우 갑작스럽게 이뤄졌고, 남북 고위급 회담을 통해 선수단의 규모, 북측 대표단 및 응원단 파견,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한반도기 입장등이 속속 결정되고 있습니다.

불과 한 달 전만해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가슴 졸였던 우리 국민들께선 너무나 갑작스런 분위기 변화에 어리둥절하고 당혹스러워하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을 놓고 그동안 땀과 눈물을 쏟으며 훈련에 매진해왔던 우리 선수들 일부라도 출전 기회가 줄어드는 것은 아닐까 우려하시는 것도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우리 선수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 대표단이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에 합의했습니다. 당초 북한은 5명의 선수가 경기에 뛸 수 있도록 해달라 요구했지만 우리 대표단은 아이스하키팀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3명으로 합의했습니다.

이같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평창 올림픽을 반드시 성공시켜야하고,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르는데 기여할 것이라는 점을 말씀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첫째, 평창 올림픽이 남북한 화해를 넘어 한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 구축을 위한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평창올림픽이 남북간의 화해는 물론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전기가 되어야한다는 점을 강조해왔습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전 “남북 대화를 100% 지지한다”고 발언한 것도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대화를 통한 한반도 위기 해소’로 연결시키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에 대한 지지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둘째, 불과 한 두달 전 북한 핵과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는 전례없는 전쟁의 위험속으로 치닫고 있었습니다. 과연 평창 올림픽을 제대로 치러낼 수 있을까 하는 우려가 팽배했고 전 세계 일부 국가들은 한반도의 긴장고조로 올림픽 참가여부를 고민하고 있다는 뉴스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올림픽 참가가 결정되면서 우리는 적어도 올림픽 기간만큼은 평화롭게 행사를 치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남북간의 대화가 진행되는 기간 동안 미국은 어떠한 군사행동도 고려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도 남북대화와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적극 지지하고 있습니다.

셋째, 북한의 올림픽 참가가 평창 올림픽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불러일으킴으로써 흥행을 확신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세계인의 관심사를 반영하는 중요 지표인 구글 트렌드를 보면 ‘PyeongChang’ ‘PyeongChang Olympic’ ‘Korea Olympic’에 대한 검색 동향을 알 수 있습니다.

먼저 ‘PyeongChang’을 입력했을 때 지난해 12월 3~9일은 71(구글 트렌드는 검색 시점 이전 1년간의 검색어 최대유입량을 100으로 보고 이를 상대화한 수치로 보여줍니다) 17~23일은 39, 24~30은 43, 31~1월6일은 71, 7~13일 88, 14~20일은 100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PyeongChang Olympic’ 검색어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해 12월17~30일까지 30대에 머물던 지표가 31~1월6일 72로 뛰어올랐고 7~13일 95, 14~20일 100으로 급상승하고 있습니다.

‘Korea Olympic’ 도 그렇습니다. 12월 한 달 동안 20 대에서 머물던 수치가 새해 첫 주 46으로, 둘째주 70으로, 셋째주 100으로 뛰어 오릅니다. 그만큼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는 평창 올림픽 자체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을 높이는데 긍정적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평창 올림픽에 대한 검색어 유입량 증가는 한국에 대한 관광, 음식, 숙박, 교통, 문화 등에 대한 관심까지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넷째, 한반도의 긴장완화는 한국만의 특수한 분단상황으로 인해 한국의 기업주가, 국가신용도등이 상대적으로 저평가를 받는 ‘Korea discount’를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국제적인 신용평가 회사들은 우리에 대한 신용평가시 남북 분단의 지정학적 리스크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한반도의 긴장완화는 우리 경제에도 더욱 긍정적 신호를 줄 것이며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는 미래를 위한 투자이기도 합니다.

평창 올림픽의 성공을 원치 않는 사람은 대한민국에 아무도 없다고 믿고 있습니다. 평창 올림픽이 성공할 수 있도록 야당과 언론도 힘을 모아 주십시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결승전 북한과 일본 경기에서 당시 여당소속 의원들도 ‘우리는 하나다’는 현수막을 들고 북한 선수단을 열렬히 응원한 바 있습니다. 평창의 성공과 한반도의 평화 정착은 우리는 물론 우리의 미래세대를 위해서도 꼭 필요한 일입니다.

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남북 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합의한 뒤 “올림픽 게임은 항상 다리를 놓는 일이었다. 결코 벽을 세우지 않았다. 올림픽 정신은 존중, 대화, 이해에 관한 것이며 평창 올림픽은 한반도의 더 밝은 미래를 여는 문이 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끝>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9247

댓글1
  •  
  • 정재용
    •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위한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 1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서울, 아04596 등록일자 2017년 7월 3일,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bc416@gmail.com 
  • Copyright ⓒ http://newbc.kr.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