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민주당 “정부 개헌안 발의 전에 여야 결론 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민주당 “정부 개헌안 발의 전에 여야 결론 내야”

“국민이 부여한 국회 의무 다하기 위해 작은 차이 극복하자” 호소
기사입력 2018.01.11 11:01 | 조회수 1081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origin_대화나누는우원식박홍근.jpg▲ 우원식(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홍근(왼쪽) 원내수석부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을 향해 헌법개정안(개헌안)을 내는 것은 국회의 의무라며 대통령의 개헌 발의 전 여야가 결론을 내자고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10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국회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개헌 논의를 2월 말까지 기다리고, 국회의 개헌안 도출이 어려울 경우 국민의 의견을 존중해 개헌안 발의를 준비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의 개헌 발의권이 마지막 수단이 되지 않도록 국민이 부여한 국회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여야가 결론을 내자”고 호소했다.

우 원내대표는 “2월 내 국민 개헌안을 만들어 6월 개헌 약속의 이행을 위해 여야가 합의한 (개헌‧정개) 특위를 본격 가동해내겠다”며 “30년 만에 찾아온 개헌 적기를 사소한 정략적 계산으로 좌초시킨다면 국회가 신뢰 받을 헌법기관이 될 수 있을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자유한국당이 개헌·정개특위 위원 명단을 어제(10일) 오후 제출했다. 늦게라도 특위가 구성돼 다행이다”라며 “이제 국회에서 개헌 논의에 착수하자”고 제안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문 대통령이 어제 언급한 개헌 로드맵에 대해 바른정당은 ‘벼락치기 개헌은 안된다’고 밝혔다. 이건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다”라며 “시간 탓하고 대통령 핑계대면서 개헌 시계를 늦추고 무산시키려는 시도는 야당 스스로의 자충수에 그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해 전국을 돌면서 국민 의견을 청취했고, 수차례 회의를 진행하면서 각각 쟁점들을 충분히 좁혀 여야가 절충할 시간만 남았다”며 “87년에도 개헌 논의 시작부터 협상 타결까지 3개월 밖에 걸리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시간은 결코 촉박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야당은 시간이 없다거나 시대에 뒤떨어진 색깔론을 주장하고 반복할 것이 아니라, 개헌안을 충분히 숙지해 각 당의 당론을 조속히 정하고 이를 놓고 개헌특위와 여야 지도부 협의에 본격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저작권자ⓒ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 & news.newbc.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5017

댓글1
  •  
  • 뉴비씨고마워요
    • 민심을 정확히 읽고 민심을 정확히 반영하는 민주당이 되길
      박정익 기자님 기사 잘 봤습니다
    • 0
 
 
 
 
 
  • 주식회사 엠아시아 |  설립일 : 2017년 4월 16일  |  대표이사 : 김형석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8길 34, 오피스텔 820호 (내수동)
  • 미디어등록번호 서울, 아04596 등록일자 2017년 7월 3일, 발행인 김형석, 편집인 권순욱
  • 사업자등록번호 : 247-88-00704  |  통신판매신고 : 제2017-서울종로-0685호
  • 대표전화 : 02-735-0416 [오전 11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master@newbc.kr
  • Copyright ⓒ http://newbc.kr. All rights reserved.
광화문시대를 여는 새언론 New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